The Musical

더뮤지컬

magazine 국내 유일의 뮤지컬 전문지 더뮤지컬이 취재한 뮤지컬계 이슈와 인물

뮤지컬&컬처 | [PREVIEW] <빅 피쉬>, 낭만을 찾아 떠나는 여정 [No.195]

글 |편집팀 2019-12-03 2,535

<빅 피쉬>, 낭만을 찾아 떠나는 여정 



제작사 CJ ENM이 글로벌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빅 피쉬>가 국내 초연한다. 이번 국내 공연은 2013년 브로드웨이 버전과 2017년 영국 버전의 장점을 모아서 만든 새로운 버전이다. 참고로 퍼펫도 추가된다고. 작품은 허풍쟁이 이야기꾼인 아버지 에드워드와 진실을 추구하는 기자 아들 윌의 이야기다. <빅 피쉬> 속의 독특하고 다양한 인물과 소품, 배경이 무대 위에 펼쳐질 예정이다. 아버지 에드워드 역에는 남경주, 박호산, 손준호가, 에드워드의 아내 산드라 역에는 구원영, 김지우가 캐스팅됐다. 아들 윌 역은 이창용과 김성철이 맡는다.

12월 4일~2020년 2월 9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1588-5212

* 본 기사는 월간 <더뮤지컬> 통권 제195호 2019년 12월호 게재기사입니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