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magazine 국내 유일의 뮤지컬 전문지 더뮤지컬이 취재한 뮤지컬계 이슈와 인물

인터뷰 | [PEOPLE] <헤드윅> 손승원, 피하고 싶지 않은 목표 [No.117]

글 |박병성 사진 |배임석 2013-06-12 5,648

손승원. 일반 공연 팬들도 아직 잘 알지 못하지만 그가 <헤드윅>에 조승우, 송창의 등과 같이 캐스팅되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뮤지컬 마니아 사이에서 그는 낯선 인물이 아니다. 2009년 <스프링 어웨이크닝>으로 데뷔한 후 <쓰릴 미>, <밀당의 탄생>, <트레이스 유>를 거쳐 이번 <헤드윅>에 캐스팅되었다. 손승원이 거쳐 간 작품들은 팬들이 두텁게 형성된 것들이라 신인이었지만 팬층을 빨리 형성할 수 있었다. ‘뮤지컬계 송중기’라는 닉네임이 붙은 손승원은 뽀얀 피부에 짙은 눈썹, 준수한 외모로 누나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실제 그의 얼굴에는 송중기와 유아인, 박광현이 겹쳐 보인다. <트레이스 유> 때는 공연 후 ‘퇴근길’에 그를 기다리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느라 귀가가 늦곤 했다. “팬들이 좋아하는 작품을 하니까 덩달아 좋아해주시니 감사하죠. 많이 좋아해주시니까 공연으로 만족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이 생기긴 해요. 배우로서 좋은 자극이죠.”

 

 

 


이번에는 <헤드윅>이다. 역시 열성적인 팬이 많은 작품이다. 그러나 <쓰릴 미>와 <트레이스 유>의 경우와는 다르다. <헤드윅>의 팬들은 작품의 애정과 자부심이 유독 강하다. 아직 경험이 많지 않고 나이도 어린 손승원이 <헤드윅>에 캐스팅됐다고 하자, <헤드윅> 팬들에게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그만큼 헤드윅의 아우라는 굉장했다. 공연 관계자들도 이번 캐스팅에 고개를 갸웃거렸다. 본인도 마찬가지였다. “관계자 분이 <트레이스 유>를 보고 연락하는 거라며 <헤드윅>을 해보지 않겠냐고 전화를 주신 거예요. 처음엔 장난 전화인 줄 알았죠. 정말이냐고, 몇 번이나 물었어요.” 그 자리에서 결정하지 못하고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했다. 그만큼 <헤드윅>은 버거운 작품이었다. “주위 분들의 조언을 듣고 쉽게 오지 않는 기회니까 부딪혀보기로 한 거죠.”
<헤드윅>에 임하는 자세는 이전의 작품들과는 다르다. 실제 공연으로 <헤드윅>을 본 적은 없지만 무척 좋아하는 영화였고, 언젠가 꼭 해보고 싶은 작품이었다. 이렇게 기회가 빨리 올 줄은 몰랐지만. “자신의 사연을 말하듯이 노래하는 게 좋았어요. 가슴에 와 닿더라고요.”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더 열심일 수밖에 없다. 이전 버전의 공연 영상을 모두 봤고, 일단 집에 돌아오면 보든 보지 않든 <헤드윅> 영화를 틀어놓는다. 보통 연습은 캐스팅별로 이루어지는데, 손승원은 자신의 연습이 아닐 때도 남아서 선배들의 연습을 지켜본다. 이것은 비단 <헤드윅>의 경우만은 아니다. 지금까지 맡은 역할이 멀티 캐스팅인 경우가 많아서 공연의 감을 잃지 않기 위해 다른 배우 공연도 찾아보곤 했다. “이번에는 형들의 반밖에 무대에 서지 못하니까 가장 많이 보지 않을까요.”

 

 


말투 때문일까, 작품의 압박 때문에 위축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담대했다. 그는 비교적 짧고 명확하게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앳된 외모보다 배포가 있어 보였다. “연습 전에 엄청 부담됐죠. 잠도 못 잘 정도로 예민했어요. 괜히 한다고 한 건 아닌지 후회하기도 했고요. 근데 막상 연습에 들어가니까 주위 분들이 독려해주시고 용기가 생기더라고요. 이왕 한 거 후회하지 않게 열심히 해보자 했죠. 지금은 압박감이 많이 덜어진 것 같아요.” 그래도 팬들은 행여 이 작품을 하면서 상처받지나 않을까 여전히 걱정이다. “그렇게 걱정해주시니까 더 열심히 하게 되고, 오기가 생기는 것 같아요.”
조승우도 막내이자 계원예고 후배인 손승원을 챙기지만 스태프들도 그가 부담감을 덜 갖게 하려고 애쓴다. 이지나 연출은 처음 만난 자리에서 ‘너는 막 하면 돼, 기대치가 없이 왔으니까 막 해봐.’라며 격려 아닌 격려를 했다. “겁먹지 말라고, 어리기 때문에 나한테는 절대 손해가 아니라고 하시는데 무척 감사하더라고요.”


계원예고에 입학해서 처음으로 뮤지컬을 보고 반해버린 손승원은 그날 이후 뮤지컬 배우를 꿈으로 정했다. 워낙 노래하는 것을 좋아했는데 노래로 감정을 표현한다는 게 신기하고 짜릿했다. 군대를 가려다가 오디션이나 한번 봐보자고 한 것이 <스프링 어웨이크닝> 추가 오디션에 덜컥 합격하면서 지금까지 줄곧 만만치 않은 작품에 출연하게 됐다. 본인 스스로도 운이 좋았다고 하는 그는 뮤지컬 배우가 꿈이었던 만큼 더 많은 무대 경험을 해보고 싶다. 하고 싶은 역할을 묻자, 강한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고 하다 생각난 듯이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작품을 해보고 싶어요. 지금까지 했던 작품들은 가족들을 편하게 초대하기에는 망설여졌거든요.”라고 한다. 조금씩 자신의 색깔을 내고 있는 손승원, <헤드윅>의 다음 행보는 무엇이 될까.

 

* 본 기사는 월간 <더뮤지컬> 통권 제117호 2013년 6월호 게재기사입니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