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2월 개막 <살리에르>, 대극장 버전으로 돌아온다…최수형·정상윤, 김찬호·조형균 등 출연

글 | 안시은 | 사진제공 | HJ컬처 2016-01-05 4,094
2014년 초연 당시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았던 <살리에르>가 오는 2월 대극장 버전으로 돌아온다. <살리에르>는 러시아의 대문호 푸쉬킨의 희곡 <모차르트와 살리에리>를 원작으로 동시대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의 그늘에 가려 빛 보지 못했던 살리에르의 삶과 음악을 재조명했던 작품이다.



이번 공연에는 많은 초연 배우들이 돌아온다. 질투심과 열등감에 휩싸여 살아가는 살리에르 역은 <카르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최수형, <고래고래>, <공동경비구역 JSA>의 정상윤이 연기한다. 살리에르가 모차르트를 만나던 날 정체를 알 수 없이 나타난 인물 젤라스 역은 <헤이, 자나!>,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의 김찬호와 현재 <젊음의 행진>에 출연 중인 조형균이 맡았다.



자유로운 가치관으로 살아가는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 역은 <고래고래>, <무한동력>의 허규와 <빈센트 반 고흐>, <쓰루 더 도어>의 박유덕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살리에르의 애제자인 동시에 모차르트와 연인으로 오페라 가수를 꿈꾸는 카트리나 역에는 <영웅>, <미스 사이공>의 이하나와 '타니아'란 이름으로 활동 중인 팝페라 가수 채송화가 역시 더블 캐스팅되었다.



천재적인 음악성을 가진 모차르트를 질투하는 살리에르와 그런 내면의 감정을 겉으로 드러내게 하여 파멸로 이끄는 젤라스의 구도는 평범한 현대인들의 질투와 열등감에 관한 공감대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새롭게 돌아올 <살리에르>는 2월 18일부터 3월 13일까지 서울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한다. 1월 12일 오후 2시 티켓 오픈.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