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마산 3·15 의거 60주년 기념 <삼월의 그들>, 21일 아르코예술극장 개막…허민진, 임강성 등 출연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3·15 의거 기념사업회, 극단 객석과 무대 2020-03-09 2,716
마산 3·15 의거 60주년 기념 뮤지컬 <삼월의 그들>이 오는 21일 개막한다. <삼월의 그들>은 대한민국 최초 민주화 운동이자 4·19 혁명에 불씨가 된 3·15 의거를 집중 조명한 작품이다. 



3·15 의거는 1960년 이승만 정권의 3·15 부정선거에 반발해 마산에서 일어난 대규모 시위로, 부정과 불의에 항거했던 수많은 시민들이 공권력에 희생됐다. 3·15 민주화 운동은 전국으로 이어지며 4·19 혁명으로 이어지는 시작점이 됐다. 

<삼월의 그들>은 실존인물 오성원의 삶을 토대로 1960년 당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민초들의 항쟁을 담았다. 평범한 시민 오성원을 통해 암울한 상황에서도 경찰의 폭압에 당당히 맞서며 저항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수호하고자 했던 수많은 이들의 희생을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삼월의 그들>은 2010년 <삼월이 오면>이라는 이름으로 3·15 의거 50주년을 맞아 선보인 이후 10년 만에 관객들과 만난다. 창원에서 공연할 당시 9회 전회 매진을 기록했다. 

창작진으로 제8회 한국뮤지컬대상 극본상을 수상한 오은희 작가와 제8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음악상을 수상한 허수현 작곡가가 참여했다. '전국연극제' 대상(대통령상), 연출상을 받은 문성근 연출과 추정화 협력연출은 고증을 통해 3·15 의거 장면을 밀도높게 담을 예정이다. 이밖에 손정우 예술감독, 김병진 안무가, 이엄지 무대디자이너 등이 함께한다. 

강정복의 동생 강정화 역으로 <영웅>에 출연했던 허민진이 출연한다. 특채로 순경이 된 뒤 3·15 시위대와 대립하게 되는 강정복 역은 최근 <은밀하게 위대하게-THE LAST>, <모든 순간이 너였다> 등에 출연했던 임강성이 맡는다. 

3·15 시위 때 정복의 총에 맞아 죽은 후 유령이 되어 정복 앞에 계속 나타나는 오성원 역에는 박준휘와 방선혁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박준휘는 <여신님이 보고 계셔>,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등으로 사랑받고 있는 배우다. 방선혁은 3·15 의거를 다룬 연극 <너의 역사>에서 같은 인물로 활약했던데 이어 다시 오성원 역으로 열연한다. 

자유당의 도당위원장 이용범 역은 <브라더스 까라마조프>에 출연 중인 김주호가 연기한다. 이밖에 김평도 역은 정의욱이, 여인(은행나무) 역은 전수미가, 아구 아지매 역은 김은주가 맡는다. 

<삼월의 그들>은 3월 21일부터 25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 본 기사는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