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브로드웨이 42번가>에 이경미·홍지민, 정민·강동호 뉴 캐스트로 합류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CJ E&M 2018-04-23 4,916
한국 초연 22주년을 맞은 <브로드웨이 42번가>가 6월 다시 공연한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80년 뉴욕 초연 이후 같은 해 토니상 최우수작품상과 안무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고전 쇼뮤지컬의 대명사로 꼽히는 <브로드웨이 42번가>는 탭댄스와 화려한 군무로 눈을 사로잡는다. 공연 한 편이 무대에 오르기까지 전 과정을 뮤지컬로 녹여냈다. 뮤지컬 본고장으로 불리는 영국 런던에서 현재 뉴 버전이 공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 공연도 22년 간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오랜 기간 사랑받고 있다. 


 
페기 소여를 신인에서 뮤지컬 스타로 키워내는 제작자 줄리안 마쉬 역은 김석훈과 이종혁이 맡는다. 2017년 공연에 출연했던 김석훈은 “<브로드웨이 42번가>의 가장 큰 매력인 긍정적인 에너지에 푹 빠졌다. 애정으로 더욱 깊이 있는 연기로 보답 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종혁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3대가 함께하는 대가족 같다. 한국 뮤지컬 1세대 선배님들부터 이제 배우로서 첫 발을 떼는 신인 친구들까지 함께한다. 공연을 보면 22년 간 꾸준히 사랑 받는 이유를 알 수 있다. 끈끈한 팀워크와 화려한 탭댄스, 에너지가 가득한 <브로드웨이 42번가>를 보시고 즐거운 추억 만드셨으면 좋겠다.”고 작품에 대해 전했다.


 
스타 도로시 브록 역은 김선경과 배해선이 연기한다. <브로드웨이 42번가>에 남다른 애정을 가진 김선경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저에게 행복과 좋은 인연을 가져다 준 작품이다. 관객 분들에게 받은 박수와 사랑만큼 이번에는 더욱 완벽한 무대로 보답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2017년 이 역을 소화했던 배해선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작년에 이어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김선경 선배님과는 첫 작업이라서 옆에서 더 많이 배우고 좋은 시너지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극 중 작품을 쓰는 메기 존스 역할은 이경미와 홍지민이 새롭게 맡는다. <맘마미아!>, <닥터지바고>, <레베카> 등에 출연해온 이경미는 “오랜 세월 동안 사랑 받고 있는 브로드웨이 대표 뮤지컬에 함께 하게 되어서 정말 기쁘다. 관객 분들에게 발랄하고 긍정적인 메기의 에너지를 전달해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지민은 2014년 공연에서 도로시 브록 역을 맡은 이후 새로운 역으로 출연한다. 출산 4개월 만에 다이어트로 체중을 감량한 홍지민은 <브로드웨이 42번가>을 무대 복귀작으로 택했다 .“저의 새로운 시작을 <브로드웨이 42번가>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꿈과 희망을 이루기 위해 도전하고 변화, 노력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메시지가 담겨있다. 여러분에게도 꿈과 희망을 선물하고 싶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시골 소녀에서 혜성처럼 스타가 되는 페이 소여 역에는 정단영과 오소연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오! 캐롤>, <신데렐라>, <셜록홈즈> 등에 출연했던 정단영은 5년 만의 출연이다. "오디션으로 첫 주연 타이틀을 따냈던 역할인 만큼 ‘페기소여’는 저에게 더욱 뜻 깊고 소중한 캐릭터다. 준비된 자에게는 반드시 기회가 온다는 걸 공연을 통해 보여드리겠다. 극장으로 오셔서 꿈을 이루는 ‘페기소여’, 그리고 ‘정단영’이라는 배우를 꼭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시즌에 참여하여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오소연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재미와 볼거리 만큼 수개월간 수십 명의 피땀 어린 준비와 노력이 필요한 작품이다. 처음으로 산 탭 슈즈가 완전히 망가질 만큼 많은 땀을 흘리며 공연을 올렸던 기억을 잊지 않고 이번에도 열심히 준비해서 더욱 성숙하고 완성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브로드웨이 스타 빌리 로러 역에는 정민과 강동호가 새롭게 더블 캐스팅되었다. 최근 <홀연했던 사나이>를 마친 정민은 “4개월 동안 탭댄스를 배운 적이 있어서 자신있게 도전장을 내밀었는데 연습을 시작하면서 굉장히 절망했다. 피나는 연습만이 살길이라 생각한다. 밝고 능청스럽지만 무대 위에서는 브로드웨이 스타로서의 아우라를 풍길 수 있도록 탭 연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반전 매력의 새로운 ‘빌리’를 기대해주시기 바란다.”고 각오를 전했다.
 
<젊음의 행진>에 출연 중인 강동호는 “<브로드웨이 42번가>는 뮤지컬 배우라면 누구나 도전하고 싶은 작품이다. 지금은 비록 발과 몸이 리듬과 따로 놀고 있지만 무대 위에서는 완벽한 모습으로 등장할 수 있게 노력 중이다. 밝은 에너지를 전달하는 싱그러운 매력의 빌리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브로드웨이 42번가> 2018년 공연은 6월 21일부터 8월 19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4월 25일 오후 2시에는 1차 티켓을 오픈한다. R석 13만 원, OP석 12만 원, S석 9만 원, A석 6만 원.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