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7월 개막 <사의 찬미>, 두 팀으로 관객들과 3개월 간 만난다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네오프러덕션 2017-06-07 3,931
<사의 찬미>가 7월 대학로 DCF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관객들과 다시 만난다. <사의 찬미>는 실존 인물인 천재 극작가 김우진과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이 1926년 8월 4일 대한해협에서 동반 투신한 사건을 재구성한 창작 뮤지컬이다.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사내라는 신원미상의 미스터리한 허구 인물을 투입하여 이들의 만남부터 배에서 투신하기까지 다섯 시간을 긴장감 있게 그렸다. 



<사의 찬미>는 인물들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넘버와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등 현악 라이브 삼중주로 몰입도를 높이는 작품이다. 

이번 공연에는 초연부터 참여해온 성종완 연출과 김은영 음악감독이 다시 참여한다. 공연은 약 3개월 간 1차팀과 2차팀으로 나누어 진행될 예정이다.

1차팀은 공연명 변경 전 이름인 <글루미데이>부터 참여했던 배우들로 구성된다. 당시 최초로 신극 운동을 일으켰던 천재 극작가 김우진 역에는 김경수와 정문성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 역은 안유진과 곽선영이 맡는다. 이들의 동반 투신에 대한 진실의 열쇠를 쥔 사내 역은 정민과 이규형이 연기한다. 1차팀 공연은 7월 28일부터 8월 27일까지다. 

2차팀은 <사의 찬미>에 출연했던 배우들과 새로운 배우들이 참여한다. 김우진 역에는 정동화, 이율, 고상호가 트리플 캐스팅되었다. 윤심덕 역은 최유하, 최수진, 최연우가 연기한다. 사내 역은 최재웅, 김종구, 성두섭이 맡는다. 2차팀은 8월 30일부터 10월29일까지 공연한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