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무대 콘셉트 담은 아트 포스터 공개

제공 | 블루스테이지 2022-09-27 697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가 50주년 기념 공연을 통해 선보일 무대 콘셉트를 담은 아트 포스터를 공개했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는 죽음을 앞둔 지저스의 7일간의 행적과 그를 둘러싼 다양한 인물들 간의 심리적 관계를 묘사하고 있다. 특히 지저스가 제자들을 이끄는 방향에 불만을 가진 유다를 중심으로 그의 시선을 통해 극이 전개된다. 작품의 제목과 줄거리만 가지고 미루어 짐작하는 성서적 관점보다는 각 캐릭터가 느끼는 고뇌, 두려움, 사랑 등 인간적인 감정에 초점을 두고 종교적인 시각은 철저히 배제된 채 모든 인물을 현실적으로 그리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아트 포스터는 빛과 그림자를 키워드로 하는 새로운 무대 콘셉트를 반영했다. 

 

 

하나님의 아들이라 불리는 지저스는 예견된 자기 죽음에 대해 분노하고 두려워하며 '내가 왜 죽어야 하느냐'고 반문하지만 이내 체념한다. 마이클리와 임태경은 죽음을 거부하며 인간적인 갈등에 빠진 지저스를 연기한다.

 

 

작품 안에서 지저스와 대적하는 유다는 그의 이상을 존경하면서도 눈앞에 있는 가난한 이들을 구제할 현실적인 문제에 집중하며 그의 행동에 반기를 든다. 한지상, 윤형렬, 백형훈, 서은광은 스승을 향한 의문에서 시작된 고뇌와 번민부터 최후의 선택까지 극이 진행되는 동안 다양하게 변하는 유다의 감정을 표현한다.

 

 

마리아 역의 김보경, 장은아, 제이민은 지저스를 향하는 자신의 마음을 깨닫고 태어나 처음 느끼는 감정에 대해 설렘과 두려움을 동시에 느끼는 캐릭터를 그린다. 총독 빌라도는 꿈을 통해 지저스 처형 사건 중신에 자신이 있음을 예견한다. 김태한, 지현준은 지저스 처형에 대한 선택, 자신의 선택으로 말미암아 받게 될 군중의 평가 등 인간적인 고뇌에 사로잡힌 캐릭터를 소화한다. 

 

 

헤롯 역의 육현욱, 전재현은 유쾌함 속 잔인함을 보여주며 신의 아들이라 불리는 지저스를 조롱하는 갈릴리의 왕을 연기한다. 마지막으로 지저스를 국가를 위협하는 존재로 보는 대사제 가야바 역의 이한밀과 김바울은 자신의 권력에 대적하는 존재에 대해 가차 없는 냉정함을 보여준다.

 

아트 포스터를 통해 미리 선보인 콘셉트와 이어지는 새로운 무대는 뮤지컬 <엘리자벳> <브로드웨이 42번가> <프랑켄슈타인> 등에 참여한 서숙진 무대 디자이너가 맡았다.

 

서숙진 디자이너는 "무대 디자인의 가장 훌륭한 지침서는 대본과 음악"이라고 말하며 새로운 무대의 주요 키워드로 '빛, 불안정함, 비대칭'을 꼽았다. 이어 "이번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의 무대는 곧 무너질듯한 불안정한 (성전의) 형태를 지니고 있다. 기울어진 기둥 사이사이로 새어 나오는 빛을 통해 지저스의 마지막 여정 속, 우리 인간의 갈라진 내면을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는 지난 16일 첫 티켓 오픈을 진행했다. 공연은 오는 11월 10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개막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