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이석준·이건명·배해선, 데뷔 20주년 맞아 <틱틱붐> 공연

글 | 유지희 기자 | 사진제공 | 아이엠컬처 2017-07-24 3,329
<틱틱붐>이 이석준, 이건명, 배해선 배우 데뷔 20주년 기념하여 8월 공연한다. 세 배우를 비롯해 원년 멤버 성기윤과, 새롭게 합류하는 정연, 조순창, 오종혁이 출연한다. 

<틱틱붐>은 국내 관객들에게 <렌트>의 작가로 친숙한 조나단 라슨의 두 번째 유작이다. 작품은 예술을 향한 열정으로 살다가 요절한 조나단 라슨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고 있다. 꿈과 이상을 향해 나아가는 젊은이의 삶과 사랑, 미래에 대한 희망을 이야기한다. 2001년 한국 초연에서는 공연장 세 곳에서 세 팀의 배우와 스태프가 공연하는 독특한 구성으로 공연을 진행했다.

<틱틱붐>은 3인 다역의 형식과 자유로운 무대, 생동감 넘치는 음악이 눈길을 끄는 작품이다. 인생에서 누구나 한번은 겪게 되는 생활의 고통에 대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낸다. 시대와 공간을 뛰어넘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통해 관객들의 공감을 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밤에는 작곡하고, 낮에는 소호에서 웨이터로 일하며 브로드웨이를 향한 꿈을 키워 나가는 젊은 예술지망생 존은 이석준과 이건명이 맡는다. 이석준은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프로즌>, <킬 미 나우> 등 다양한 무대에서 활약해온 배우다. <인터뷰>에 출연 중인 이건명은 이석준과 함께 다시 한번 존으로 분한다.

존의 꿈과 열망을 알고 그를 항상 지지해왔지만, 현실에 지쳐가는 존의 여자친구 수잔 역은 원년 멤버 배해선과 새롭게 합류한 정연이 번갈아 맡는다.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에 출연 중인 배해선은 <브로드웨이 42번가> 출연을 앞두고 있다. 정연은 <스모크>, <유도소년> 등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온 배우다.

존과 같이 간절한 꿈을 가지고 있었지만, 현실과 타협한 존의 친구 마이클 역은 초연 배우 성기윤과 새롭게 합류하는 조순창, 오종혁이 연기한다. <그와 그녀의 목요일>에 출연 중인 성기윤은 에 <아이다>, <맘마미아!> 등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배우다. <밑바닥에서>, <몬테크리스토> 등에 출연했던 조순창과 <그날들>, 연극 <프라이드> 등을 통해 배우로 입지를 다져온 오종혁은 성기윤과 함께 3인 3색의 마이클을 보여줄 예정이다.



꿈과 이상을 향해 나가는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틱틱붐>은 8월 29일부터 10월 15일까지 대학로 TOM(티오엠) 1관에서 공연한다. 프리뷰 공연 티켓은 7월 26일 오후 3시부터 구매할 수 있다. R석 6만 6천 원, S석 4만 4천 원.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