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어쩌면 해피엔딩> 서울, 제주서 음악회 개최

글 | 안시은 | 사진제공 | 우란문화재단 2017-05-18 3,270
우란문화재단이 6월 서울과 제주에서 <어쩌면 해피엔딩> 음악회(연출 박천휴, 윌 애런슨, 음악감독 박지훈)를 연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인간의 모습을 한 로봇들의 사랑’이라는 독특한 소재와 재즈 선율이 어우러진 음악으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다.



지난 겨울 선보인 서울 공연에 이어 <메이비 해피엔딩(Maybe Happyending)>이라는 같은 공연명으로 미국 공연도 앞두고 있는 이 작품은 우란문화재단 기획개발 프로그램인 ‘시야스튜디오(SEEYA STUDIO)’를 통해 2년간 개발 과정을 거쳤다. ‘시야스튜디오’는 창작자 중심의 콘텐츠 개발 프로그램으로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곤 투모로우> 등을 개발했다. 

<어쩌면 해피엔딩> 음악회는 원작자인 박천휴 작가, 윌 애런슨 작곡가 콤비와 ‘시야스튜디오’ 음악감독을 맡았던 박지훈, 김동연 연출과 미국 공연 연출을 맡을 노아 히멜스타인(Noah Himmelstein) 등 주요 창작진이 참여한다. 작품 개발 단계부터 참여해온 배우 전미도, 정욱진, 고훈정도 출연을 확정했다. 



뉴욕에서 작품 개발에 기여하고 있는 배우들도 출연한다. <키다리아저씨>,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 출연했던 에피 알데마(Ephie Aardema)와 <알라딘>에 출연 중인 조슈아 델라 크루즈(Joshua Dela Cruz)가 참여해 한국 배우들과 앙상블을 만들어낼 예정이다. 

박천휴 작가와 윌 애런슨 작곡가는 “이 작품의 미국 공연을 위한 개발작업 중 미국 현지 스태프에게는 낯선 한국 문화와 제주의 감성을 설명하는 것이 필요했다. 우란문화재단 측에서도 이런 고민이 느껴졌는지 미국팀을 한국으로 초청하기로 결정했다. 미국팀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이 두 가지였다. 하나는 반딧불이 반짝이는 5월의 제주도였고, 또 하나는 <어쩌면 해피엔딩>을 사랑해주는 관객들이다. 작고 내밀한 재즈바 분위기에서 다시 한 번 노래를 들려줄 수 있는 기회가 꿈만 같다”며 설렘을 전했다. 

음악회에서는 <어쩌면 해피엔딩>의 음악을 중심으로 악기 구성을 추가하고 미발표곡을 소개한다. 더불어 작품 개발 과정에 대한 뒷이야기도 나눌 예정이다. 배우들이 관객들과 가까이 소통하며 지난 공연을 돌아보고 미국에서 공연할 <메이비 해피엔딩>을 기대하는 시간도 만들어갈 예정이다. 

음악회를 제작하는 우란문화재단 관계자는 “반딧불을 보며 사랑에 빠져든 올리버와 클레어처럼 아름다운 6월에 관객들과 다시 한 번 사랑에 빠져들고 싶어 이번 공연을 준비했다. 지난 공연의 즐거운 기억으로 선뜻 출연해준 배우들과 바쁜 와중에도 참여 의사를 밝혀준 스태프들에게 고맙다. 가장 아름다운 여름밤 기억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어쩌면 해피엔딩> 음악회는 6월 18일부터 20일까지 서울 프로젝트박스 시야에서 4차례 공연한다. 6월 23일에는 제주도 플레이스캠프 제주 스피닝 울프에서 공연이 이어진다. 서울공연 티켓은 5월 23일 오후 2시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제주공연 티켓 관련 정보는 5월 19일 플레이스캠프 제주 웹사이트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