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시스터 액트> 브로드웨이 캐스트, 11월 첫 내한 공연…동양인 최초 김소향 합류

글 | 유지희 기자 | 사진제공 | EMK뮤지컬컴퍼니 2017-05-08 3,100
토니 어워즈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흥행한 <시스터 액트>가 11월 첫 내한공연을 갖는다. <시스터 액트>는 5월 9일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필리핀, 중국, 일본, 한국, 태국, 홍콩까지 총 7개국에서 아시아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1992년 개봉한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 <시스터 액트>는 영화에서 주인공 들로리스 역을 맡았던 우피 골드버그가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작곡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인어공주>, <알라딘>, <미녀와 야수> 등의 삽입곡을 작곡한 앨런 멘켄이 맡았고, 아카데미와 토니상 후보에 오른 바 있는 글렌 슬레이터가 작사가로 참여했다.

<시스터 액트>는 2009년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초연한 후 2011년 미국 브로드웨이 무대에 오르며 인기를 이어왔다. 또한 독일, 오스트리아,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호주, 남아프리카, 일본 등에서 6백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였다.
 
이번 공연에는 <마타하리>, <모차르트!> 등의 작품에 출연했던 김소향이 동양인 최초로 주역 메리 로버트 역을 맡았다. 김소향이 연기할 메리 로버트는 수줍음 많은 견습 수녀로 수녀원에서 들로리스를 만나 자신에게 강인한 내면이 있음을 깨닫고 성장하는 인물이다.

삼류가수 들로리스가 우연한 기회로 수녀원 생활을 시작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시스터 액트>는 11월 24일부터 2018년 1월 21일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한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