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밑바닥에서> 10년 만에 재공연…최우혁, 김지유, 서지영, 안시하, 박성환, 이승현 등 출연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뉴컨텐츠컴퍼니 2017-02-03 7,725
<밑바닥에서>가 2017년 뮤지컬로 10년 만에 돌아온다. 러시아 극작가 막심 고리키가 1902년 쓴 희곡 『밤 주막』을 각색한 작품으로 2005년에 초연했다. 배경을 지하실로 했던 원작과 달리 선술집으로 바꿔 하류 인생을 사는 다양한 인간 군상의 모습을 담았다.

제11회 한국뮤지컬대상 음악상 수상작 <밑바닥에서>는 연출가 왕용범이 극본과 연출을 맡았다. 이성준 음악감독, 홍유선 안무감독, 서숙진 무대디자이너, 민경수 조명디자이너, 권도경 음향디자이너, 한정임 의상디자이너 등이 함께 손발을 맞춘다. 



밑바닥에서 벗어난 인간다운 삶을 꿈꾸는 청년 페페르 역은 최우혁이 캐스팅되었다. <프랑켄슈타인>으로 혜성같이 등장했던 최우혁은 이번 작품에서 현실을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치는 모습으로 변신하여 새로운 모습에 도전한다. 



페페르가 조금 더 나은 삶을 꿈꾸도록 하는 나타샤 역은 김지유가 맡는다. <모차르트!>, <드라큘라>, <팬텀> 등의 작품에 출연했던 김지유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선술집 주인으로 페페로의 누나인 타냐 역은 서지영이 연기한다. 서지영은 <프랑켄슈타인>, <삼총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연기와 노래를 보여왔다.



알콜 중독으로 기억을 잃은 배우 역에는 박성환과 이승현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박성환은 <로빈훗>, <두 도시 이야기> 등에 출연했고 일본에서 공연한 <미스 사이공>에 출연하며 해외에서도 실력을 보여줬다. 이승현은 10년 만에 작품에 다시 출연하여 한층 더 세밀해진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페페르의 약혼녀였지만 백작의 부인이 된 바실리사 역은 안시하가 맡는다. <아이다>, <프랑켄슈타인> 등의 작품으로 사랑받은 안시하는 신분 상승의 꿈은 이뤘지만 아픔을 가진 인물 연기에 도전한다. 



페페르의 친구로 사기 도박꾼인 싸친 역은 <잭 더 리퍼>, 연극 <톡톡>, <날 보러와요> 등에 출연했던 김대종과 <곤 투모로우>, <몬테크리스토>에 출연한 조순창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전성기가 지난 매춘부 나스짜 역은 <올슉업>, <신데렐라> 등에 출연했던 임은영이 연기한다. 바실리사의 남편인 카스트일로프 백작 역은 <보니 앤 클라이드>와 <햄릿>에 출연했던 김은우가, 싸친의 부하 조프 역은 <프랑켄슈타인>, <캐치 미 이프 유 캔>의 김태원이 맡는다. 페페르와 타냐의 남동생 막스 역은 <팬텀>, <엘리자벳> 등에 출연했던 아역 이윤우와 이지훈이 캐스팅되었다. 



<밑바닥에서>는 3월 9일부터 대학로 학전 블루에서 공연한다. 1차 티켓은 2월 8일 오후 2시부터 판매한다. 전석 6만 원.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