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빨래> “참 예뻐요”로 한국어 배운다

글 | 안시은 | 사진제공 | 씨에이치수박 2014-06-10 3,942
<빨래>로 한국어를 배우는 교재가 일본에서 출간되었다. 한국 창작 뮤지컬 가사로 한국어를 배우는 책의 첫 등장은 뜻깊다. ‘뮤지컬 <빨래>를 부르며 한국어를 배우자’란 이름의 이 교재는 한 일본인 한국어 강사의 <빨래> 사랑에서 출발했다. <빨래>는 2012년 일본 도쿄 미츠코시 극장과 롯본기 하이유좌 극장 등에서 일본어 라이선스로 일본 관객과 처음 만났다. 이때 공연을 본 일본인 강사는 감동을 받고 이후 한국에도 수차례 방문해 <빨래>를 관람했다. 



아름답지만 현실을 잘 반영한 <빨래>의 노랫말에 주목한 이 일본인 강사가 <빨래>의 가사로 한국어 일상 회화를 가르치고 싶다고 제안해 교재 출간까지 이어졌다. 감수는 <지하철 1호선>을 일본에 소개했던 문화 기획자 사노 료이치 씨가 맡았다. 교재에 첨부된 CD에는 한국 배우들이 부른 15곡의 O.S.T.가 수록되어 있다. 

<빨래>는 2012년 일본 공연 당시 호평을 얻으며 미츠코시 극장의 요청으로 앙코르 공연을 올렸고, 2013년에는 일본 계간지 <뮤지컬> 3, 4월호에서 조사한 ‘일본 내 평론가와 신문기자가 선택한 2012년 뮤지컬 베스트 10’ 중 6위에 올랐다. 2015년에는 일본 도쿄, 오사카, 나고야 등지에서 30회 이상 공연될 예정이다. 이번 일본 전국 투어는 각 지역에서 월 회비를 모아 도쿄에 있는 극단을 초청해 공연을 관람하는 ‘연극 감상회’의 초청에 의해 성사된 것으로 한국에서 직접 <빨래>를 보기 위한 일본인 관객들의 방문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빨래> 제작사 씨에이치수박은 “우리의 노래를 따라 부르며 한국어를 공부한다고 생각하면 뿌듯하다. 일본 관객을 위해 금, 토요일에 있는 일본어 자막을 더 보강하고 일본인 관객을 위한 서비스를 확대하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국어 교재 ‘뮤지컬 <빨래>를 부르며 한국어를 배우자’는 <빨래> 극장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현재 공연 중인 15차 프로덕션은 9월 28일까지 대학로 아트센터 K 네모극장에서 공연한다. <빨래>는 내년에 다가올 <빨래> 10주년을 맞아 기념 공연 및 일본 투어, 히스토리북 제작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 중이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