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뮤지컬 <에밀> 6월 초연…박영수·박유덕·정동화 등 캐스팅

글: 이솔희 | 사진: 프로스랩 2024-04-17 2,522

창작 뮤지컬 <에밀>이 초연을 올린다.

 

<에밀>은 2022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창작산실의 대본공모 당선작으로, 2023년 2월 진행된 대본공모 유통 프로모션 ‘대본의 발견’ 쇼케이스를 통해 제작사 프로스랩과 의기투합하게 되었다. 
 
2인극으로 펼쳐지는 <에밀>은 지식인이자 작가인 ‘에밀 졸라’와 그를 동경하는 가상의 소년 ‘클로드’의 하루 동안의 만남을 그린다. 김소라 작가는 1894년 프랑스를 뒤흔들었던 드레퓌스 사건을 모티브로 하여 자살과 타살의 경계에서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있는 1902년 9월 29일 에밀 졸라의 가스 중독 사망 사건에 영감을 얻어 이 작품을 집필했다. 
 
프랑스 문화예술계 최고의 명예인 ‘레지옹 도뇌르(Legion d'Honneur)’ 훈장에 빛나는 작가 에밀 졸라는 유대계 프랑스 육군장교 드레퓌스가 독일의 간첩 누명으로 투옥되자 1989년 1월 <로로르>지에 '나는 고발한다!'라는 선언문을 발표하여 드레퓌스의 무죄를 주장했다. 이 사건으로 에밀 졸라는 한 순간에 영광을 잃고 그의 명예는 땅에 떨어진다. 

 

 

 

이에 굴하지 않고 드레퓌스의 재심을 준비하던 어느 밤, 클로드라는 미스터리한 소년이 에밀 졸라를 찾아오고 둘은 많은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정점의 성공을 이루었던 위대한 작가 에밀 졸라와 작가 지망생인 클로드, 값비싼 코냑을 마시며 세상의 부조리함을 논하는 에밀 졸라와 싸구려 압생트를 마시며 높은 세상을 꿈꾸는 클로드. 각자의 과거를 곱씹으며 후회하고, 다가올 벅찬 미래를 꿈꾸는 둘 사이의 이야기는 황예슬 작곡가의 음악에 의해 한층 고조된다. 그들의 굳은 신념과 고뇌, 회상과 갈망 등에 더 이입할 수 있도록 진지하고 직관적인 모티브, 풍성한 선율 라인, 서정성을 특징으로 한 넘버가 큰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드레퓌스 사건과 그 시대를 주도했던 프랑스 인상주의 음악, 진취적인 에너지가 녹아 든 다양한 테마의 넘버가 극의 매력을 더한다.


불의에 침묵할 수 없어 드레퓌스의 무죄를 외치고, 갖은 박해와 협박 그리고 살해 위협 속에서도 자신의 신념을 굽히지 않은 행동하는 지식인 에밀 졸라 역에는 박영수, 박유덕, 정동화가 출연을 확정지었다. 

 

빈민굴을 전전하며 사회 모순과 부조리함 속에서도 가난한 현실에 침몰하지 않고 자신의 길을 개척하고자 노력하는 거친 인물인 한편, 에밀 졸라의 소설을 좋아하고 그를 추종하기도 하는 문학 소년인 클로드 역은 구준모, 김인성, 정지우가 맡는다.

 

뮤지컬 <에밀>은 오는 6월 11일부터 9월 1일까지 예스24스테이지 3관에서 공연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