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7년 만에 돌아온 연극 <엠. 버터플라이> 성공적 개막

글: 이솔희 | 사진: 연극열전 2024-03-20 1,349

연극 <엠. 버터플라이(M. Butterfly)>가 성공적으로 개막했다.

 

지난 16일 개막한 <엠. 버터플라이>는 연극열전 시리즈의 대표 레퍼토리 작품으로, 7년 만에 돌아왔다. 특히 이번 시즌은 2017년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상연된 개작 버전의 첫 국내 상연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았다.

 

르네 갈리마르 역의 배수빈, 이동하, 이재균과 송 릴링 역의 김바다, 정재환, 최정우는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는 동시에 섬세하면서도 깊은 캐릭터 몰입도로 첫 공연부터 호평을 이끌었다. 송희정, 오대석, 김보나, 이원준, 이서현 등 원 캐스트 배우들 역시 탄탄한 연기력과 유연함으로 작품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엠. 버터플라이>는 중국계 미국인 극작가 데이비드 헨리 황의 대표작으로 1986년, 중국 배우이자 스파이였던 여장남자 ‘쉬 페이푸’가 프랑스 외교관 ‘버나드 브루시코’를 속이고 국가 기밀을 유출한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충격적인 실화에 푸치니의 오페라 <마담 버터플라이>를 차용하여 서양이 동양, 특히 동양 여성에 대해 가진 편견을 비판하는 동시에 인간의 욕망까지 폭넓게 다룬다.

 

새롭게 개작된 버전에 대해 작가 데이비드 헨리 황은 "그간 우리 사회는 젠더 유동성을 더 유연하게 인식하게 되었고, 실화에 대해 더 많은 사실도 알게 되었다. 그 내용을 토대로 성별 이분법적 사고에서 벗어나 더욱 섬세하게 이야기하고 싶었다."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개작 버전을 처음 본 국내 관객들은 “인간의 본성에 더 가까이 다가가 이야기하는 것 같아 좋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엠. 버터플라이>는 오는 5월 12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