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서울문화재단, 제2회 서울예술상 28일 개최

글 : 이솔희 | 사진 : 서울문화재단 2024-02-26 452

서울문화재단은 제2회 서울예술상을 오는 28일 오후 3시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개최한다. 2023년도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 사업기간 중 이뤄진 전문가 현장평가 등 공정한 심사과정을 통해, 최우수상·프런티어상 총 12팀 및 신설된 특별상 작품부문 4개 작품과 장애예술인 부문 1명에 총 상금 1억8천만 원을 수여한다. 

 

수준 높은 예술창작으로 예술계 발전에 이바지하고, 서울시민의 문화향유에 기여한 예술작품을 뽑는 서울예술상은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사업 선정작 중 우수작을 선발하는 순수예술 분야의 시상제도다. 그간 예술지원사업이 예술작품 창작과정에 집중했다면 지난해 신설된 서울예술상은 작품의 성과와 피드백을 연결해 우수작품을 발굴, 예술계의 새로운 선순환 체계를 마련했다. 

 


올해 서울예술상은 기존의 5개 장르에서 6개 장르로 분야를 확대해 연극, 무용, 음악, 전통, 시각에 이어 다원 분야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또한 우수상 대신 ‘포르쉐 프런티어상’을 신설하고, 서울문화재단 지원사업 선정작 외 지난해 서울에서 발표된 작품들과 활발하게 활동을 한 장애예술인을 대상으로 한 심사위원 특별상을 새롭게 제정했다. 

 

‘포르쉐 프런티어상’은 작품성, 예술성을 갖춘 동시에 새로운 시도와 발전가능성이 돋보이는 젊은 예술인의 작품에 주목하고자 제정한 상이다. 포르쉐코리아 기부금으로 시상금이 지급되며, 6건의 선정작 중 한 작품의 재공연 또는 재전시를 지원한다.

 

제2회 서울예술상 수상작 선정을 위해 서울문화재단은 총 54인의 분야별 평가위원단을 구성하여, 2023년 예술창작지원사업에 선정된 총 526건 중 후보작으로 등록한 326건의 작품에 대한 전수 평가를 진행했다. 이어 평가위원과 문화예술전문 기자단 등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별도 조직해, 심사위원 특별상 후보작 추천, 예심, 본심, 최종심까지 엄정한 절차를 거쳐 수상작 선정을 마쳤다. 

 

대상 수상작 1개 작품에 2천만 원, 장르별 최우수상 수상 6개 작품에 각 1천5백만 원, ‘포르쉐 프런티어상’ 6개 작품에 각 1천만 원 상금이 수여된다. 최우수상 6개 작품 중 대상 수상작 1편은 오는 28일 열리는 시상식에서 최초 발표할 예정이다. 심사위원 특별상 작품부문 4개 작품과 장애예술인 부문 1명에 대해서는 각 5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제1회 서울예술상 대상 수상자 허윤정이 축하무대로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