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작별 인사 전한 연극·뮤지컬 다섯 작품

제공 | 오디컴퍼니, 라이브, 쇼노트, 콘텐츠합, 공연배달서비스간다 2024-02-19 2,606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가 지난 18일 7번째 시즌의 막을 내렸다.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토마스 위버’와 그의 친구인 어린시절 순수한 소년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앨빈 켈비’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친구의 송덕문(頌德文, 고인의 공덕을 기리어 지은 글)을 완성시켜 나가는 과정을 두 사람의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액자식 구성으로 펼쳐냈다. 책방을 통째로 옮겨 놓은 듯한 동화 같은 무대와 피아노, 첼로, 클라리넷 3인조 밴드의 감미로운 연주가 더해진 감성적인 음악은 작품의 메시지를 더욱 진하게 배가시키고 오디컴퍼니 신춘수 프로듀서의 감각적인 연출까지 더해져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았다. 

 

이번 시즌 처음으로 토마스 위버 역을 맡았다는 것이 무색할 만큼 완벽한 완성도를 선보인 최재웅은 ‘토마스’ 그 자체의 모습으로 강한 임팩트를 남겼으며, ‘앨빈 켈비’에서 ‘토마스 위버’로 성공적인 변신을 선보인 이창용은 두 캐릭터를 모두 경험해본 남다른 깊이의 ‘토마스 위버’를 탄생시키며 큰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또한 ‘토마스 위버’ 베테랑 배우인 조성윤은 절제되면서도 감수성을 자극하는 열연으로 관객들을 단번에 몰입시켰다.

 

변함없이 천진한 ‘앨빈 켈비’의 모습으로 무대를 장악한 김종구는 디테일까지 살려내는 노련함과 슬프고도 아련한 정서를 극대화하는 연기로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했으며, ‘앨빈 켈비’로서 처음 관객들을 만난 정욱진은 특유의 풍부한 표현력과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캐릭터 소화력으로 순수함이 돋보이는 열연을 펼치며 객석을 사로잡았다. 높은 싱크로율로 주목받은 신재범은 탁월한 가창력은 물론이고 캐릭터에 동화된 눈빛과 몸짓으로 어딘가에 실존할 것 같은 ‘앨빈 켈비’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뮤지컬 <마리 퀴리>

 

뮤지컬 <마리 퀴리> 서울 공연이 지난 18일 막을 내렸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를 주인공으로 한 창작 뮤지컬인 <마리 퀴리>는 여성 최초로 노벨상을 2회 수상한 마리 퀴리의 일대기에 상상력을 더해 마리 퀴리가 여성이자 이민자로서 겪어야 했던 고난과 역경을 딛고 정체성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2023년 11월 24일 홍익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해 2020년 초연과 재연에 이은 세 번째 시즌 공연을 펼쳤다.

 

<마리 퀴리>로 약 3년 만에 무대로 복귀한 김소현은 왕비와 공주, 귀족 등 그동안의 화려하고 우아한 캐릭터에서 벗어나 주체적이고 강인한 과학자 마리 퀴리를 완벽히 소화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 많은 이들의 호평을 얻었다. 김소현은 마지막 공연 인사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오랜 시간 무대를 떠나 있으면서 앞으로 다시 작품을 할 수 있을까 생각했던 시기가 있다. 그 시기에 참 감사하게도 <마리 퀴리>라는 작품을 만나게 됐다. 극 중 마리 퀴리가 과학을 왜 하는지 답을 찾아가는 것처럼, 이 작품을 통해 내가 뮤지컬을 하는 이유에 대해 깨닫게 됐다.”라고 말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의 첫 출발지였던 부산 공연부터 참여한 이정화는 첫 공연부터 역할에 100 퍼센트의 몰입한 열정적인 무대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서울 공연의 마지막 무대에 선 이정화는 “<마리 퀴리>로 여성 원톱 뮤지컬이라는 흔치 않은 좋은 기회를 얻어 감사했다. 작품을 맡게 됐을 때는 내 자신을 증명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공연하는 동안 내 자신으로서 괜찮다, 충분하다’는 위로를 받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한 시간이었다.”라는 소감을 남겼다.


<서편제> <이프덴> <멤피스> 등 굵직한 작품에서 열연을 펼치며 ‘믿보배’로 떠오른 유리아는 “지난 한 해 개인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마리 퀴리를 연기하면서 많은 위로를 얻었다. 후회 없이 연기하고 노래해서 행복하다”는 마지막 공연 소감을 밝혔다.

 

서울 공연을 마친 뮤지컬 <마리 퀴리>는 오는 3월 광주와 안동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광주 공연은 3월 2일과 3일에 광주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진행되며, 안동 공연은 3월 16일과 3월 17일에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웅부홀에서 개최된다. 5월에는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김해 공연이 예정돼 있다. 

 


 


뮤지컬 <컴프롬어웨이>

 

뮤지컬 <컴프롬어웨이>가 지난 2월 18일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 속에 막을 내렸다.
 
<컴프롬어웨이>는 9.11 테러 당시, 미국 영공이 폐쇄되고 미국으로 향하던 승객들이 갑자기 캐나다에 불시착하게 되면서 벌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인종도, 고향도, 언어도, 취향도, 성격도 모두 다른 방문자들에게 모든 것을 내어준 주민들의 따뜻한 이야기를 통해 자발적인 연대를 바탕으로 한 공동체가 얼마나 세상을 바꿀 수 있는지 보여주는 작품이다. 

 

감동의 이야기를 웃음과 아름다운 켈틱 음악으로 풀어낸 뮤지컬 <컴프롬어웨이>는 토니상, 올리비에상, 드라마 데스크상, 외부 비평가상 등 전 세계 유수의 시상식을 휩쓴 것은 물론, 런던, 미국, 캐나다를 비롯해 아일랜드, 오스트레일리아, 네덜란드, 아르헨티나 등 전 세계에서 공연을 펼치며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았다.


 
2023년 찾아온 한국 초연은 <컴프롬어웨이> 라이선스 공연 중 세계 최초 논레플리카 프로덕션으로 진행되어 더욱 관심이 쏠렸다. 이에 무대와 번역 등 한국 프로덕션만의 특색을 살려 호평 받았다. 여기에 남경주, 서현철, 최정원, 이정열, 고창석, 정영주, 신영숙, 지현준, 최현주, 차지연 등 우리나라 최고의 배우들이 한데 모인 화려한 캐스팅은 공개부터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우리나라 뮤지컬 시장을 개척한 1세대 스타부터 최근 공연계를 이끄는 젊은 대세 배우들까지, <컴프롬어웨이>의 모든 배우들은 주∙조연, 앙상블 구분 없이 1인 다 역을 소화하며 다채로운 캐릭터로 관객들과 호흡했다. 

 

<컴프롬어웨이>의 대본, 작곡, 작사를 맡은 데이비드 헤인(David Hein)은 지난주 한국을 방문해 공연을 관람한 후 “음악부터 퍼포먼스까지 모든 부분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깊은 감명을 받았다. 이 작품이 있게 한 친절함과 관용의 정서가 작품 모든 곳에 면밀하게 녹아 있었고, 어떤 프로덕션보다 엄청난 경험이었다. 지구의 반대편에서 이렇게 엄청난 공연을 보게 될 줄 몰랐는데 정말 큰 영광이다.”라는 후기와 함께 한국 프로덕션에 대해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지난 2023년 11월 28일부터 2024년 2월 18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 <컴프롬어웨이>에는 남경주, 서현철, 최정원, 이정열, 고창석, 정영주, 신영숙, 지현준, 최현주, 심재현, 장예원, 차지연, 김아영, 이정수, 주민진, 이현진, 정영아, 신창주, 김승용, 김지혜, 현석준, 나하나, 김찬종, 홍서영, 김주영, 김영광이 출연했다.
 


 

 

연극 <행복을 찾아서>

 

연극 <행복을 찾아서>가 관객들의 관심 속 막을 내렸다.

 

제작사 콘텐츠합은 "연극 <행복을 찾아서>가 지난 18일 공연을 끝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행복을 찾아서>는 삶 속에서 후회하고 반성하면서도 또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평범한 우리 모두에게 사랑하는 사람의 소중함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지난 2019년 초연된 연극 을 한국 배경과 한국 이름으로 각색한 버전이다. 

 

<행복을 찾아서>는 지난해 12월 5일부터 약 3개월간 관객과 호흡했다. 김슬기, 김나영(이상 이은수 역), 이동하, 김선호, 안우연(이상 김우진 역), 임철수, 이시형, 최정헌(이상 정지용 역), 이지해, 오세미(이상 서태영 역) 등 10인의 배우들이 펼치는 열연과 누구든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내용으로 감동을 전했다.

 

제작사 콘텐츠합은 "매회 행복하고 감동적인 무대를 완성해준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고마움을 표한다. 가장 평범한 우리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인생을 돌아보며 함께 즐겨주신 모든 관객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폐막 소감을 전했다.

 


 


연극 <템플>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20주년 퍼레이드의 첫번째 작품인 연극 <템플>이 2월 18일 공연을 마지막으로 이번 시즌 공연을 성료했다.

 

연극 <템플>은 자폐인임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동물학자가 된 템플 그랜딘 (Temple Grandin)의 학창시절 실제 이야기를 모티프로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연출가 민준호와 안무가 심새인이 의기투합한 ‘색다른 자서전’을 표방하는 ‘신체연극(physical theater)’이다. 


첫 공연부터 완성도 높은 무대와 케미스트리를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신체의 움직임을 최대한으로 활용하여 인물의 심리, 상태, 감정을 전할 수 있는 ‘피지컬 씨어터’를 완벽하게 구현해내 호평 받았다.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참여한 김주연, 박희정, 유연, 윤성원, 마현진, 문경초, 이종혁, 정선기, 최미령, 배솔비는 변함 없는 호흡을 자랑했으며, 이번 시즌에 처음으로 참여한 김세정, 박선혜, 이승일, 김유상, 이종훈, 노재현, 윤철주는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것과 더불어 기존 배우들과의 훌륭한 케미를 보여주며 순조롭게 이번 시즌을 마쳤다. 
 
서울 공연을 무사히 성료한 연극 <템플>은 2월 29일 태백 공연을 통해 다시 한 번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