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 페어 컷 공개

제공 | 과수원뮤지컬컴퍼니 2022-11-25 222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이하 <루드윅>)가 페어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루드윅 역의 김주호, 박민성, 테이, 백인태와 청년 역의 김준영, 정재환, 조훈, 임세준이 캐릭터에 몰입한 모습이 담겨 있다. 이들은 청력을 잃는 고통 속에서 방황하고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의 서사와 캐릭터의 감정을 표현했다.

 

김주호와 임세준의 페어 컷에서 청년 역을 맡은 임세준은 총을 든 채 비장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해 음악가로서 극심한 절망에 잠긴 베토벤의 청년 시절을 표현했다. 그 옆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루드윅 역의 김주호는 청년 시절에 겪었던 고통을 모두 받아들인 듯한 초월한 표정으로 루드윅의 위엄과 관록을 나타냈다. 

 

박민성과 조훈은 베토벤을 상징하는 피아노 앞에서 서로 다른 모습으로 캐릭터를 표현했다. 루드윅 역의 박민성은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표출하며 비극적인 일생을 보낸 예술가의 섬세한 면모가 드러나는 루드윅을 선보였다. 청년 역의 조훈은 피아노에 완전히 기댄 채 슬픈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모습으로 청력을 잃어가는 중에도 음악을 놓지 않고 예술가로서의 소명을 다한 루드윅의 결연함을 전했다.

 

테이와 정재환은 시련 속에서도 작곡에 더욱 매달렸던 루드윅의 모습을 묘사했다. 청년 역의 정재환은 악보에서 펜을 떼지 못한 채 또렷한 시선으로 정면을 응시하며 청력을 잃어가는 고통 속에서도 음악과 삶에 대한 의지를 다졌던 청년 시절의 루드윅을 표현했다. 루드윅 역의 테이는 내면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집중한 듯 몰두한 표정과 자신의 청년 시절을 바라보는 모습을 나타냈다.

 

백인태와 김준영의 페어 컷은 음악가에게 더없이 가혹한 시련을 마주한 루드윅의 슬픔을 묘사했다. 청년 역의 김준영은 아무것도 들리지 않는 침묵의 세상을 마주하고 좌절한 듯 바닥에 주저앉아 피아노에 기대 공허한 표정을 지으며 청년 시절 루드윅이 고통을 직면한 후의 감정을 표현했다. 루드윅 역의 백인태는 청년의 귀에 가만히 손을 대며 슬픈 눈빛으로 일생의 모든 시련이 지난 후 청년 시절에 느꼈던 시련과 좌절을 회상하는 듯 '인간' 루드윅의 복합적인 감정을 전했다.

 

한편, 라스트 시즌을 앞둔 뮤지컬 <루드윅>은 오는 12월 20일부터 2023년 3월 12일까지 예스24스테이지 1관에서 공연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