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정연∙백은혜∙유주혜…브론테 4남매 그린 록-다큐멘터리 뮤지컬 <웨이스티드> 캐스팅 공개

제공 | 연극열전 2022-10-11 1,708

 

<제인 에어>의 샬롯 브론테, <폭풍의 언덕>의 에밀리 브론테, <아그네스 그레이>의 앤 브론테 그리고 화가이자 작가로 활동했던 브랜웰 브론테까지 19세기 초 영국에서 작가로 활동한 브론테 남매의 생애를 그린 뮤지컬 <웨이스티드(Wasted)>가 오는 12월 13일 개막한다. 

 

작품은 '샬롯 브론테의 인터뷰'라는 다큐멘터리 형식을 빌려, 어린 시절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네 인물의 삶을 사실적으로 그린다. 4인조 라이브 밴드의 포크 록, 개러지 펑크, 하드 메탈, 싸이키델릭 펑크 등 다채로운 '록' 사운드의 넘버들이 더해져 시대를 향한 저항의 외침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브론테들은 성별과 가난이라는 장벽 앞에 "우리의 삶은 '헛된 것(Wasted)'이었을까"라고 자문한다. 젠더, 재산, 사회적 계층 등 여전히 존재하는 무수한 벽에 맞서 살아가는 현대인과 맞닿은 모습을 그리며 관객에게 용기와 위로를 건넬 예정이다.

 

뮤지컬 <웨이스티드>는 진정한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네 소년의 여정을 역동적으로 그려낸 연극 <타조 소년들>의 극작가 칼 밀러(Carl Miller)가 대본과 가사를,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 수상작인 뮤지컬 에 참여한 크리스토퍼 애쉬(Christopher Ash)가 음악을 맡았다. 국내 초연에서는 진취적인 여성작가의 삶을 담은 뮤지컬 <레드북>과 억압받는 이들의 아픔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린 음악극 <태일>의 박소영이 연출을 맡았다.

 

작가로서의 정체성을 놓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첫째 샬롯 역은 정연, 백은혜, 유주혜가 맡는다. 작가, 화가, 연주자 등 다양한 시도를 했지만, 끝내 예술적 성취는 이루지 못한 둘째 브랜웰 역에는 김지철, 황순종이 캐스팅됐다.

 

자신만의 확고한 예술세계를 가진 셋째 에밀리 역은 김수연, 홍서영이 연기한다. 현실에 순응했지만, 그랬기에 가장 현실을 직시한 작품을 남긴 넷째 앤 역은 임예진, 장민제가 함께한다.

 

뮤지컬 <웨이스티드>는 오는 12월 13일부터 2023년 2월 26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한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