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usical

더뮤지컬

NEWS DB 발빠른 공연 뉴스와 풍부한 현장 소식

‘2019 신스웨이브 창작 뮤지컬 공모전’에 <아가사>, <페드라> 선정

글 | 안시은 기자 | 사진제공 | 신스웨이브 2019-04-29 6,130
신스웨이브가 '2019 신스웨이브 창작 뮤지컬 공모전' 리바이벌 부문에는 <아가사>를, 개발지원작에는 <페드라>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2019 신스웨이브 창작 뮤지컬 공모전은 신스웨이브가 주관한 공모전이다. 신스웨이브는 2014년부터 <어쩌면 해피엔딩>, <인터뷰>, <광염소나타>, <온에어-야간비행> 등 창작 뮤지컬을 일본 뮤지컬 시장에 선보여온 K-뮤지컬 전문 제작사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 1월 공모를 시작해 서류 심사, 창작진 인터뷰 및 리딩 과정을 거쳤다. 당선작에는 상금 1천만 원을, 개발 지원작은 상금 5백만 원을 수여한다. 

한지안 작가와 허수현 작곡가가 쓴 <아가사>는 추리 소설가 아가사 크리스티의 실종 사건을 모티브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아가사>는 수정을 거쳐 2020년 초에 한국과 일본에서 공연 예정이다. 

개발지원작은 그리스신화 '페드라와 히폴리투스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김가람 작가와 김길려 작곡가가 창작한 <페드라>다. 신작으로 독특한 소재가 시대성과 맞고, 서류 심사 이후 리딩까지 개발이 잘 진척되어 작품화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7월 트라이아웃 공연을 거쳐 본 공연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신스웨이브 신정화 대표는 “신스웨이브 창작 뮤지컬 공모전은 빠르게 공연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작품과 제작사의 제작 방향과 맞는 작품을 찾는 것이 목적이다. 앞으로 함께할 창작진을 찾는 것도 중요한 목적이기에 공모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창작진과 많이 소통했고, 이번 1회 공모전을 시작으로 작품을 제작하고, 창작진을 발굴하는 취지로 지속하여 개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2019 신스웨이브 창작 뮤지컬 공모전에서 선발된 작품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한국어 및 일본어로 공연할 예정이다. 



* 본 기사와 사진은 “더뮤지컬”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시에는 민,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